ABOUT ME

-

인기 태그


kafka elastic_search redis
Today
-
Yesterday
-
Total
-
  • 부자의 그릇을 읽고
    살아가면서/책읽으면서 2020. 12. 15. 23:09

    http://www.yes24.com/Product/Goods/16886391?OzSrank=1

    요즘 돈이란 무엇이며 자본주의가 어떻게 굴러가는지 관심이 생겨 관련 도서를 보고 있다.
    돈 모으는 방법들은 몇 권 봤는데 나 같이 투자 1도 모르는 사람이 할 것들은
    난이도가 낮아 쉽게 실행할 수 있어 더 이상 보지 않는다.

    EBS 자본주의 5부작인데 1부는 특히나 충격이였고 신선했다.
    돈이 어떻게 흐르고 자본주의는 어떻게 굴러가는지 궁금하신 분들은 보면 도움이 될것 같다.
    www.youtube.com/playlist?list=PLbrG4QFgLX0lqQXsEziAnn7TwCiJ4NrAs

     

    이번에 고른 부자의 그릇은 돈에 대해 생각할 거리들을 많이 던져주었다.
    마지막에 갑자기 드라마처럼 되었지만 그 외는 알찬 내용들이다.


     

    백화점 분수대 광장에서 사업에 실패하여 하염없이 시간을 때우는 한 남자가 혼잣말하며 있다.
    그러다 자판기에서 따뜻한 밀크티를 뽑아 마시려고 주머니를 뒤져서 동전을 모았다.
    하지만 부족한 100원... 그때 어디선가 노인이 나타난다. 이렇게 돈 얘기가 시작한다.


    . 노인이 100원을 빌려주며 120원으로 갚으라고 한 것, 나중에 성공하면 천만 원으로 갚는다는 남자의 말
    20% 금리는 남자의 신용이었고, 노인에게 천만 원으로 갚는다는 말에 노인은 남자에게 쓴소리를 한다...
    만약 주머니에 돈이 없었다면 밀크티 생각도 나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남자는 그릇이 작아졌고 여유가 없는 상황에 선택지는 더 좁아졌고 그릇된 판단을 하게 된 것이다.
    여유가 없는 상태에서 "지금이야!!"라는 조급함에 선택지는 좁아지고 잘못된 타이밍과 잘못된 가치판단을 한다는 것이다.

     

    . 돈은 신용이다.

    과거 물건 간 거래에서 신용으로 거래가 됐고 이를 가시화한 게 돈이다.
    즉 돈은 그 사람을 비추는 거울, 돈은 그 사람의 신용을 가시화한 것이다.
    하지만 돈은 만능이 아니다. 1000원, 3억의 빚이 사람을 의미하지 않는다. (돈을 도구 중 하나라는 걸 말하는 것 같다.)
    신뢰하는 사람, 신뢰받는 사람은 언제나 동일한 계층에 있다.
    한정된 기회를 내 것으로 만들려면 베트를 많이 휘둘러야 한다.
    (많이 휘두르기 위해선 많이 도전할 수 있도록 도전의 크기를 잘게 나눠야겠다)

     

    . 돈에 소유자는 존재하지 않는다. 
    전 세계에 돌고 도는 돈은 "지금"이라는 순간만 잠시 그 사람의 수중에 있는 것이다.
    영원히 소유할 수 없다는 걸 알기에 부자는 그 돈에 어울리는 그릇을 가진 사람에게 돈을 주는데,
    부자가 
    신용/가치를 판단하는 기준은 그 사람이 과거에 어떻게 계획을 세워서 실행하고 결과를 내왔는지를 본다.
    무언가를 시도해서 1억의 그릇이 생겼다면 10억을 줘도 괜찮다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 돈은 반드시 다른 사람이 가져온다. 

    돈이 지닌 서로 다른 이면의 의미를 정확히 하는 게 중요하다.
    지불하다 <-> 받다, 빌리다 <-> 빌려주다, 베풀다 <-> 베풂을 받다.
    그릇의 크기와 다른 사람이 돈을 가져온다는 의미... 철학적이다.

     

    . 가치를 판단하는 힘이란 상대방 또는 물건을 신용할 수 있는지를 분별하는 힘을 의미한다.

     


    연차가 늘면서 연봉은 조금씩 조금씩 늘고 있지만 돈을 관리하는 방법, 돈의 그릇을 키우는 데는 전혀 관심이 없었다.
    이렇게 열심히 개발 공부하다 보면 되겠지라는... 식으로 돈 걱정을 회피한 걸로 보인다.
    현재는 밥도 굶지 않고 퇴직에 대한 건 아직은 시간이 있다고 생각하니 더욱 그랬던것 같다.

    그렇다고 당장 영끌 해서 투자를 하기보다 선택해야 하는 순간에 조급하게 하지 않고 여유 있게 생각할 수 있는
    수준으로 진행해야겠다. 그릇이 커짐이 느껴지면 점점 더 늘리는 식으로...

     

    나는 과연 얼마의 그릇을 가졌는가?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