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벤쿠버 한달 지내기 5부
    살아가면서/여행하면서 2019.04.27 14:24

    이날부터는 맥주 따라다닌 것 같다.

    10시, 11시즈음 일어나서 구글맵에 "brewing", "ale", "beer" 검색해서 평점이나 사진을 보다가

    괜찮아 보이는곳을 찾으면 바로 신발 고쳐 신고 고고

     

    R&B Brewing을 갔는데 안주 추천을 받았는데 친절하게 설명해준다.
    간단한 영어였지만 잘 말하고 잘 알아들은 내가 기특해서 한잔 더함 ㅋㅋㅋ

    IPA랑 흑맥주 두 잔 마셨다. 꿀맛!! 회식(?)으로 보이는 테이블이 있었는데 한국에서 보던 분위기와 비슷했다... 껄껄껄
    한국에 돌아가면 뭘 할지 계획을 짜려고 종이와 펜을 가져갔는데
    조금 쓰다가 술이 너무 맛있어서 낙서만 했던 걸로 기억한다....

    강을 따라 산책하다가 어느 카페에 들어가 멍 때리다가 집으로 복귀했다.

    혼자 해보는건 처음이었는데 그것치곤 나쁘지 않았음, (사실 소스가 다했지 뭐...)

    딱 보여지는 만큼의 맛을 뽐내는 스파케티 ㅋㅋㅋ

    2018.2.20 땅콩을 무한대로 준다는 버거집에 갔다. 버거 하나를 만드는데 선택지가 굉장히 많았지만
    주문 기다리는 중에 눈치껏 살펴봤다

    땅콩은 두번 먹으니까 느끼해서 콜라를 한번 더 먹은듯하다...

    다음날은 눈이내려 오전에는 집에만 있다가 오후 3시 즈음 밖으로 나갔다.
    집에서 도보로 한 시간 정도 걸리지만 내 마음의 안식처가 된 잉글리시 베이. 그곳에 가기만 하면 편안하다.

    사람보다 오리/거위가 더 많았다

    다음날이 되자 맑은 하늘의 밴쿠버가 됐다. 와... 하늘 보소....

    굉장히 밝아 보이는 청년 3명이 장사 중인 피시 앤 칩스, 맥주와 함께 안 한 게 한이다!!!

    그랜빌 아일랜드 쪽으로 해서 도보로 집까지 산책

    TAG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