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7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2014년 회고

살아가면서 2014.12.31 01:12

2013년 10월 1일 부터 2014년 11월 7일까지 회사를 다니고
2014년 12월 31일 현재 까지 백수로 지내고 있다.
아직 구직의지는 없다  다만 원래 계획은 퇴사를 하고 하고싶었던 공부를 하려고했는데 펑펑 놀고있다.

다행인건 이젠 슬슬 노는건 그만하고 공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는 정도?


6월 16일 춘천으로 와서 회사 숙소에 살다가 7월 20일 방 구해서 살고있다
춘천, 살기에는 굉장히 좋다. 종로에 직장을 구한다면 춘천에서 살아도 좋을것같다



2014년은 정말 잊지 못할 한해가 될것같다. 좋았던 기억보다는 아쉬움 투성이다
그래서 그런지 2015년이 기대가 크다


30일 그러니까 어제, 아버지께 전화드렸다 약주를 한잔하셨는지 목소리가 업되셨다. :)
아들이 걱정됐는지 이 얘기를 3번 하셨다  "뭘 되려고 하지말고 하고 싶은걸 해라"
지금부터 내가 하고싶은 일, 묵묵하게 단련하자. 회사가 그 일을 좋아라해서 지원해준다고 하면 완전 땡큐고~ ㅎㅎ


32살 하루전!!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오산돌구